Music

What's up in Singapore

Blog 5 (in Korean)

2017년 5월, 싱가폴을 방문하였다.
홍콩같거나 그냥 모던한 부자 도시나라라고만 생각하고 방문한 나에게는 매우 놀랄만한 곳이였다. 
관광객들이 가는 쇼핑몰보다는 현지 사람들이 사는 곳쪽으로 들어가 어떤 건물에서 사는지 왜 건물디자인은 그렇게 되어있는지 그곳 사람들의 표정과 언어를 보고 억양을 들어보는 것이 신선했다. 

1. 길거리에 음악이 많이 안나온다. 한국처럼 길거리에 온갖 음악이 한꺼번에 같이 나온다거나, 일본처럼 길거리 가로수에 스피커를 장착하여 재즈를 틀어주지 않아서 조용했다. 대신 현장의 사람 소리를 들을수 있어서 좋다.
2. Armenian street있는 Peranakan 사람들의 대한 뮤지엄에 가보았다. 싱가폴에 정착한 퍼라나칸 중국계의 역사는 인상적이였다. 왜 이민왔으며, 어떤 옷을 입고 있고, 어떤 그릇과 의자 등을 썼는지. 어떻게 국민으로 인정받고 또 정치적인 참여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등. 잼있는 사실은, 멜번 001프로덕션 나의 마스터격인 씨우 아저씨가 peranakan 출신이란 사실을 그와 대화를 하며 오늘에서야 알게되었다.  
3. 싱가폴은 과거 Dutch와 British의 영향력아래 있었는데 실제 Singapore National Gallery같은 건물들의 설계나 디자인이 그를 반영한다. 
4. 과거 활발한 무역도시로써 많은 이민자를 받아서 그런지 다양한 사람들이 공존하는게 흥미로웠다. 인도계, 아랍계, 중국계 그리고 말레이계. 그들은 다 말레이 억양의 영어를 쓰며 공존한다. 호주에서 온 나에게 흥미로웠던 것은, 호주같은 다문화 사회는 그래도 백호주 "Aussie"라는 정체성이 존재하고, 미국처럼, 이민자들이 그정체성에 흡수되버리는 사회적인 흐름이 있는것과 반면, 싱가폴의 다문화는 Centralised Identity라는게 없이 각 인종의 정체성을 그대로 유지해 가며 공존하는것 같다.
5. 그래서 그런지 다문화 커플을 한커플외엔 보지 못했다. 
6. Arab Street가 인상적이였다. 주변엔 왠 마사지집이 그렇게 많은지.... 그러나 테라스하우스같은 형식의 건물들로 이뤄진 그 주변은 여기가 아시아인가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유럽 Victorian느낌이 나는 건축물들이였다. 호주의 테라스보다는 조금더 레고같은 컴팩트한 느낌이 묻어있는 건축물이 신기했다. 
7. 그 중앙엔 웅장하고 모스크가 있었는데 짧은 치마입은 한국여자분들이 모스크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바라보고 있는 무슬림신도들의 눈빛이 인상적이였다. 
8. The Substation이라는 아티스트 공간을 우연히 찾았다. 한벽을 그래피티로 도배한 3층 테라스 하우스에서 댄스클라스, 인디 영화 상영, 음악 공연등을 하는 공간인데, 싱가폴에서 이런곳을 찾으니 너무 반가워, 안에서 일하는 여성 분들과 함께 싱가폴의 아트씬에 대해서 대화를 나누고 나왔다. 싱가폴에 가서 이곳의 스케쥴을 찾아서 공연도 한번 가보시길^^. 

싱가폴에 대한 음악을 만들라면 올드스쿨 붐뱁비트와 먼가 감성적인 재즈의 퓨젼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여행, 도시, 들었던 음악, 사람들, 길거리의 향기를 생각하면서 만든 비트들과 함께 Beats Vlog 시리즈 여행기 영상을 만들어봤다.

밖에 써져있던 문구가 맘에 와닿아 이글로 블로그를 마무리한다^^

"Founded in 1990, so much love, grit, and sweat has been given by artists, activists, filmmakers, musicians, punks and other people who felt they didn't quite belong in Singapore. For everyone who didn't have space, we made space. Their Art, their songs, their stories still haunt this place. We are a home for the arts, We say A not The, because ultimately, our dream is that the home for the arts in Singapore: open, plural and willing to embrace those who don't fit in"
 

Music

Music Producer 101 - Musical Inspirations 1

Saturday morning view

Saturday morning view

Blog 5 - Musical inspirations 1

Last Saturday morning, I was working on some music and I impulse felt like sharing some insights on the musical trainings and inspirations I had in last 3-4 years.

Have you ever wondered why top American records feels (not sounds) different to Korean records, for example? Bruno Mars' records feel different to a lot of songs we ger here in Australia and in Asia. It's not about good vs bad and the sounds they use might be similar but how the music makes me feel is so different for me to the point where the tunes make me dance differently, if I am a choreographer, I would have to come up with different "feel" of routines.

Coming from 80's Korean background, I didn't have formal training in "making groove" but I realised that groove is at the core of making music. I dreamed of making music at age 19 as a hip-hop dancer. This was back in 2001. At that time, I was really into doing free-style dance moves, rather than fixed routines or/and technical break moves. I wanted to dance freely to the rhythm of the beat and express myself in time. Later I learned that how 'time is space'

Here are the first two inspirations in my research that help me earn learn rhythm and time. I'll share more in the coming days!

지난 토요일 아침 문득 지난 3-4년간 연습하고 배웠던 음악과 영감에 대해서 누군가에겐 도움이 될수 있지 않을까 싶어 나눠보고싶은 생각이 들었다. 

톱 미국 음악들은 왜 호주에서 나오는 음악이나 한국음악과 그 음악이 주는 느낌이 왜 다를까? 좋고 나쁨을 예기하는건 아니다. 예를 들면 브르노 마스의 음악은 언제가 같은 '필'을 주지만, 호주 노래들이나 한국 노래들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너무나 달라서 내가 만약에 안무가라면 전혀 다른 '필'의 안무를 짜야할것 같다.

나는 한국에서 80년대에 태어나서, '그르부'라는것에 정식 트레이닝을 받진 못했지만 음악을 할수록 음악의 코어엔 그르부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19살 춤추는 것에 빠져있을때 90년대 미국힙합을 많이 들었는데 그땐 멋지게 춤출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 어떤 짜여진 루틴이나 기술적인 브레이크 댄스보다는 그냥 비트와 그르부, 그리고 'time'에 마춰서 프리스타일로 추고 싶었다는 기억이 난다. 음악을 하다보니 그 '타임' 이란 '공간'임을 배웠다. 

앞으로 차례 차례 나눌수도 있겠다만, 오늘 처음 포스팅으로는 내게 영감을 준 두명의 아티스트와 그들의 비디오를 소개한다. 

Barry Harris. What a teacher and what a musician he is. Can you feel the "And"?

9th Wonder really stands out for me when it comes to feeling the groove. The way he plays notes and feels time is very insightful. Key question for me was can you express the groove without jerking

Here are a few things I've picked up from these masters. 
1. Feel the time. Down beats are not made of jerks or rushes but in time and space. so check how fast or slow you are in comparison to the actual speed of the time of the tempo. 
2. Technique matters. Just like it is important as a soccer player to have the right technique to kick the soccer ball with power, it's the time for musicians. In order to express with control and freedom, having the right technique such as correct hand posture is more important than I ever thought. 
3. Phrasings are everything. Music is made of phrasings. It's like how a great movie actor/actress would read a sentence of a movie script. Be real, mean it, it cycles and it goes with the breath. 
4. "And" is 2 and 4 in 4/4 music.  Don't just know where the "And"s are but feel where they are with your body.

이들을 보며 내가 픽업한 몇가지를 나누자면.
1. 시간을 느낀다. 다운비트 (1과3)를 강조시키려고 져킹을 하거나 급하게 힘을 주어 연주하게 되면 시간이란 공간을 스테디하게 느낄수 없음으로, 실제 템포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음을 때리게되어 그르부를 망치게 되더라
2. 테크닉이 중요하더라. 축구선수가 축구공을 파워있게 찰려면 몸의 각도, 때리는 임팩트 타이밍 등 다양한 테크닉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는 것 처럼, 음악도 마찬가지였다. 건반을 치는 사람이라면 테크닉이 좋을수록 (예: 손의 포스쳐) 템포를 느끼는데 장애가 없어지더라.
3. Pharsing이 모여 음악을 만든다. 음악은 여러 프레이징들이 모인곳이다. 영화 대화를 멋지게 읽어내려가는 배우처럼, phrasing은 자연스럽고, 끝이 있고, 싸이클 되며, 호흪과 함께 가더라. 
4. "And"는 2와4에 (4/4박자일 경우) 있다. 엔드를 몸으로 느끼는것이 중요하더라.

I don't claim to know all, in fact, it will be an endless journey but it is my joy that I'm on the way. 

To be continued.....

Music

Aussie Christian Rapper

Blog 4

I had a session with a christian rapper called Zero last night going through his new tracks for the upcoming album, 24/7. Zero is a Shri Lankan Aussie rapper, down to earth, very genuine guy who works at a prison here in Sydney Australia dealing with lots of kids of needs, helping them as a mentor which I admire him for. I have mixed and mastered last two of his albums and he came back for another joint! Check him out here https://www.imazero247.com

어제 밤, 7월7일 2017년 금요일, 호주 로컬 크리스챤 래퍼인 "지로"라는 친구의 새로운 곡들을 듣고 믹싱 세션을 함께 했다. 스리랑카에서 태어나 호주로 이민온 이친구는, 나이에 비해 어른스럽고, 솔직하고 진솔한 친구인데 시드니 외각에 감옥에서 일을한다. 그곳에서 문제를 가지고 있는 어린 친구들에게 멘토어가 되어주고 다양한 이야기도 함께 나누며 일하는 모습이 인상적인 친군데, 지난 두 앨범을 내게 믹싱/마스터링을 부탁했었는데 3번째 얼범인 이번에도 믹시 마스터를 하게 되었다. https://www.imazero247.com 이곳에서 그의 행보를 체크아웃할수 있을것 같다. 앞으로 호주의 아티스트들과 더 작업을 할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 

Connect with me for more stories. Instagram Facebook

Photography

Two Fratelli Cafe - 시드니 존스베이 투프레텔리 카페

Where I camp out everyday, called Jones bay Wharf in Sydney, there is a cozy cafe called Two Fratelli Cafe. David is Italian and he has been running the cafe for more than 15 years. What I love about the cafe is the calming jazz music he puts on and the music helps me elope from the daily routine. I had an opportunity to take some shots at the cafe. My favourite lunch menus are Octopus & Chorizos with Salad and Pumpkin soup for the winter. Check out the cafe when you visit Jones Bay at Pyrmont.  

https://www.twofratellicafe.com.au/

매일 일하는 곳 근처에 투푸르텔리 카페라는 코지한 곳이 있다. 이탈리안인 주인인 데이빗은 그곳을 운영한지 15년이나 되었다는데 자주봐서 친구가 되었다. 이탈리아에 어딜 여행하면 좋다는 조언도 해주는데, 그가 트는 재즈음악과 단정하면서 미니멀한 인티리어는 하루일과를 잠시나마 잊게한다. 지난주에 그곳에서 그의 음식과 일하는 모습들을 사진찍을 기회가 있었는데, 시드니에서 피아몬트나 존스베이로 산책처럼 구경온다면 꼭 들리면 좋다. 추천 음식은 문어와 초리조즈 샐리드 그리고 펌킨수프이다.  

Follow me for more stories - Instagram, Facebook

Music

You Can Make It. Vol. 1

Hey, guys! 

As a music producer, I thought this is something I can do for music lovers. I made a new Spotify playlist comprise of touching tracks that I love listening to. These songs made me get through some rough days. Hope you enjoy the playlist and always remember that YOU CAN MAKE IT!

리스너들을 위해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었다. 열심히 낑낑댔던 날 힘이 되어준 곡들이다. 듣는 사람들의 발자국에도 힘이 되어주는 노래들이 될꺼라 생각한다!

Also guys, let me know what your favourite track is in the comment section below!

- Leehahn